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Update : 2018.7.17 화 15:48
일간전북
로그인  |  회원가입
문화·관광.체험.축제음식문화/맛집
“맞춤영양 죽으로 부모님 건강 챙겨드리세요”
이혜숙 기자  |  jb@jbkn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30  10:56: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간전북=이혜숙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102일 노인의 날을 맞아 노년계층을 위한 맞춤영양 죽을 추천했다.
 
2014년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만 65세 이상 노인의 30% 이상이 인, , 티아민을 제외하고 영양소 섭취기준에 미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칼슘 섭취 부족은 80.8%였으며, 반면 나트륨 섭취량은 충분섭취량의 약 2.5배 높았다.
 
농촌진흥청은 영양가 높고 나트륨 섭취는 줄일 수 있는 우유죽(타락죽)’보석죽(소고기 채소죽)’, ‘오리인삼죽조리법을 소개했다.
 
타락죽으로 잘 알려진 우유죽은 조선시대의 일부 상류 가정이나 궁중에서 먹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 그릇의 열량은 269Kcal이며, 주재료인 우유(200ml 기준)에는 칼슘 210mg이 들어있어 노인영양섭취 기준의 30%를 섭취할 수 있다.
 
우유를 쌀과 함께 먹으면 생우유를 마실 때 나타나는 유당불내증도 완화된다.
 
깨끗이 씻은 쌀을 물에 1시간 이상 담가 불린 다음, 불린 쌀과 1컵을 넣고 곱게 간다.
 
냄비에 물을 넣고 끓인 후 쌀이 퍼지면 우유를 조금씩 넣어 끓이면 된다.
 
소화기능이 약한 노인이라면 소고기 홍두깨살과 각색의 채소류를 넣은 보석죽이 좋다.
 
소 홍두깨살은 지방이 적으면서 살코기가 많은 부위로 물에 넣고 끓이면 담백한 맛과 부드러운 식감을 즐길 수 있다.
 
단백질과 칼슘 등을 함유한 홍두깨살에 비타민 A, C가 풍부한 당근과 파프리카를 곁들여 영양의 균형을 맞출 수 있다.
 
냄비에 양념한 소고기를 볶다가 불린 쌀을 넣고 다시 볶은 뒤 물을 부어 끓인다.
 
쌀알이 푹 퍼지면 당근, 브로콜리, 파프리카를 넣고 잘 어우러지게 끓인 다음 소금이나 국간장으로 약하게 간을 한다.
 
오리인삼죽은 단백질과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한 오리고기에 인삼을 더해 부드럽게 끓인 보양죽이다.
 
환절기 기운을 잃거나 체력이 떨어져 피로가 쌓인 노인에게 도움이 된다.
 
냄비에 양념한 오리고기와 표고버섯을 넣고 볶다가 인삼을 넣어 더 볶는다.
 
고기가 반 정도 익으면 찹쌀과 물을 붓고 푹 끓인다.
 
농촌진흥청 류성렬 기획조정과장은 건강한 식생활은 건강한 노년의 필수조건이다라며, “소화가 잘 되고 영양이 풍부한 죽으로 환절기 연로한 부모님 건강을 챙기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보건복지부의 어르신을 위한 식생활 지침에 따르면 매일 각 식품군을 골고루 먹고 짠 음식을 피하고 싱겁게 식사는 규칙적이고 안전하게 물은 많이 마시고 술은 적게 활동량은 늘리고 건강한 체중을 유지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혜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일간전북 | 등록번호:전북 아00054 | 등록년월일 : 2011.08.10
발행인: 육화봉 | 편집인 : 육화봉 | 전화:0505-670-7000 | 팩스0505-670-0404
우)561-830 전주시 덕진구 건산로 1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훈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양두식
Copyright 2011 일간전북, KNS.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jb@jbk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