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Update : 2018.4.23 월 00:07
일간전북
로그인  |  회원가입
예술·스포츠음악/공연/전시
- 전주시립교향악단, 23일 한국소리문화전당서 제224회 정기연주회 개최
이혜숙 기자  |  jb@jbkn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2  11:31: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간전북 = 이혜숙 기자]
전주시립교향악단은 오는 23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에서 상임지휘자 최희준과 차세대 바이올린주자로 꼽히는 조진주를 초청해 제224회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베토벤 교향곡 7을 부제로 펼쳐지는 이번 공연은 베버의 마탄의 사수서곡 오프닝 연주를 시작으로, 드보르작 바이올린 협주곡과 베토벤 교향곡 제7번으로 고전과 낭만음악을 대표하는 거장의 명곡이 차례로 연주될 예정이다.
 
베버의 마탄의 사수서곡은 모차르트와 베토벤의 전통을 계승하면서 독일 오페라의 새로운 낭만파 시대를 열게 되면서 진정한 `독일낭만파 오페라의 창시자'로 등극하게 된다. 당시 마탄의 사수를 지휘하는 베버의 모습을 유심히 관찰한 9살 소년 바그너는 훗날 이 작품이 칸트의 순수이성비판을 탐독하는 철학자부터 빈의 대중 잡지인 모드 저널의 독자까지 다양한 계층을 매료시켰다라며 “‘제왕이 되는 것이 아니라 베버처럼 지휘하는 것이 소원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번 정기연주회에서 연주될 드보르작 바이올린 협주곡은 드보르작다운 영감과 자유로운 환상, 풍부한 가락의 아름다움이 가득찬 곡으로, 특히 보헤미아만의 농후한 색채가 돋보이는 수작으로 손꼽힌다. 이 작품은 바이올리니스트 조진주의 협연으로 연주된다.
 
비평가들로부터 강렬하고 매력적이며 카리스마 넘치는 젊은 연주가라고 극찬 받은 바이올리니스트 조진주는 뛰어난 표현력과 깊은 음색, 그리고 섬세한 프레이징으로 주목을 받고 있으며, 지난 2014년 세계 3대 콩쿠르 중 하나인 인디애나폴리스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한 실력파다.
 
17세의 나이에 2006년 몬트리올 국제 음악 콩쿠르 1위 수상과 더불어 관중상을 수상하며 국제적 이목을 끌기 시작한 그녀는 당시 몬트리올 타임즈 아거스 지로부터 부정할 수 없는 카리스마와 깊이, 그리고 깊은 서정성과 가슴을 어루만지는 부드러움은 등골을 서늘하게 만든다는 평을 이끌어냈으며, 이후 2010년 부에노스 아이레스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에서 1위 및 오케스트라 상 수상, 2011년 윤이상 국제 콩쿠르 2위 수상 등 세계적인 콩쿠르에서 연이어 입상했다.
 
2부를 장식할 베토벤 교향곡 제7번에 대해 프란츠 리스트는 리듬의 화신이라고 했고, 바그너는 무도의 화신이라고 평했다.
 
반면 클라라 슈만의 부친 프리드리히 비크는 이곡을 가리켜 술집에서 주정을 부리다가 쓴 작품이라고 했으며, 베버는 이제야말로 베토벤은 정신병원에 가야 할 때가 왔다고 혹평하기도 했다. 베토벤 스스로는 4악장을 가리켜 나는 인류를 위해 좋은 술을 빚는 바커스이며, 그렇게 빚어진 술로 세상의 풍파에 시달린 사람들을 취하게 하고 싶다라고 했다.
 
<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혜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일간전북 | 등록번호:전북 아00054 | 등록년월일 : 2011.08.10
발행인: 육화봉 | 편집인 : 육화봉 | 전화:0505-670-7000 | 팩스0505-670-0404
우)561-830 전주시 덕진구 인후동1가 627-1(신주소 전주시 덕진구 건산로 15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훈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양두식
Copyright 2011 일간전북, KNS.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jb@jbk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