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Update : 2019.6.19 수 19:31
일간전북
로그인  |  회원가입
지방자치전라북도
군산 비안도 도선운항, 17년만에 끊긴 뱃길 다시 열리다
유재성 기자  |  kns11@jbkn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18  12:48: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간전북 = 유재성 기자]
전북도는 전국 도서중 유일하게 여객선이 중단(‘02~) 되었던 비안도두리도 주민의 해상 교통권이 관계기관인 국민권익위원회, 전북도, 군산해양경찰서, 군산시, 부안군, 한국농어촌공사, 지역주민 등이 모두 합심하여 수년간 40여 차례 회의와 민원조정 끝에 마침내 민원해결 조정서 합의로 도선운항 갈등이 해결되어 안전하고 편리한 도선운항 뱃길이 열리게 되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98121호 방조제(대항리~가력도, 4.7) 준공 이후, 대부분의 비안도두리도 주민 등은 어선을 이용, 접근성이 좋은 가력선착장으로 육상 출·항함에 따라 여객선 이용객이 급감하여 ‘1412 군산해양수산청에서 비안도 항로를 폐쇄하여 비안도(두리도) 뱃길이 완전히 끊기게 되었다.
 
이에, 비안도두리도 주민 등은 자구책으로 ‘138월 소형어선 20(2~4, 편도 10만원)이 선박안전기술공단의 특별검사 받아 지역주민 및 도서 근무자(교사 등) 등을 수송하고 있어, 소형어선에 몸을 싣고 해상 위험에 노출된 생명을 건 육지 나들이를 하고 있은 실정이었다.
 
그동안 전북도는 비안도 주민들의 고충을 이해하고 ‘02년부터 비안도 도선운항 갈등해결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관계기관인 국민권익위원회, 농림축산식품부, ·군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적극적인 갈등해결을 위한 협업을 수행하여 왔고, 관계기관 회의와 주민 간담회를 40여 차례 실시할 정도로 수많은 고민과 노력을 경주한 끝에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
 
또한, 이번 갈등은 ‘15국무조정실 비정상의 정상화 추진과제 선정될 만큼 국민이라면 누구나 누려야 할 기본적인 주민 해상 통권 확보와 주민생활 편의를 위한 생존권적 문제임을 모두가 인식하고 있는 마땅히 개선되어야 할 사안으로 깊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었다.
 
마침내 국민권익위원회 주관으로 도선운항 민원조정이 최종적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전북도에서는 하루 속히 비안도두리도 주민 등의 안전한 해상 교통편 제공을 위해 ‘1812월 도선 건조비 5억 중 도비 2억원 우선 지원하는 등 도선운항 예정인 ‘198월 해상 교통편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가력선착장~비안도 도선 운항거리는 4.5(15분 소요)로 운항거리과 소요시간이 군산항~비안도 여객선 57km(소요시간 150), 무녀도~비안도 14(40분 소요)와 비교해 보면 운항거리와 시간이 획기적으로 빨라지게 되어 그만큼 이용 편의성이나 안전성이 크게 향상된다.
 
예부터 비안도(飛雁島)는 고군산군도의 최남단에 위치하고 있어 멀리 떨어져서 보면 날아가는 기러기 모양과 같다고 해서 비안도라 불린다.
 
지금까지 도선이 없어 가깝지만 가기에는 매우 어렵고 먼 섬이었으나, ‘198월부터 도선운항이 본격적으로 시작하면 누구나 쉬게 접근할 수 있는 섬으로 탈바꿈 하여 섬의 이름처럼 진정으로 비상하는 비안도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하진 도지사는 모두의 도움과 이해로 17년만에 비안도 주민들의 해상 교통안전과 생명을 책임지는 비안도~가력선착장 도선운항 갈등이 조정되어 마무리되었지만,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한다는 반구십리(半九十里)’ 자세로 하루 속히 도선을 건조하고 운항을 시작하여 도서민의 생활불편 해소 및 선박사고 위험을 예방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일간전북 | 등록번호:전북 아00054 | 등록년월일 : 2011.08.10
발행인: 육화봉 | 편집인 : 육화봉 | 전화:0505-670-7000 | 팩스0505-670-0404
우)561-830 전주시 덕진구 건산로 1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훈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양두식
Copyright 2011 일간전북, KNS.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jb@jbk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