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Update : 2019.11.18 월 21:11
일간전북
로그인  |  회원가입
문화·관광.체험.축제문화/생활
특별전 선비, 전북 서화계를 이끌다-석정 이정직(1841~1910)
이혜숙 기자  |  jb@jbkn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9  16:52: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간전북 = 이혜숙 기자]
격동의 시대, 19세기 중반부터 20세기 전반을 살았던 전북 지역의 선비, 석정石亭 이정직李定稷(1841~1910)의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봅니다. 그는 4살 때 천자문 수십 자를 하루 만에 익혔고, 5살 때 엽전을 종이에 똑같이 옮겨 그려 사람들을 놀라게 하였습니다. 9살에 통감通鑑을 모두 읽었으며, 어려서부터 남달랐던 재능을 타고났던 그는 남다른 성품까지 겸비하게 되었으니, 동네에 다투는 이들이 있으면 부드러운 말로 달래어 감복했고, 아픈 사람이 있다고 들으면 반드시 가서 돌봐주었습니다. 한편, 계단에 신발이 가득할 정도로 제자가 되고자 사람들이 몰려왔다고 합니다. 학문과 예술로 후학後學을 기르는 한편, 배려와 나눔을 실천하는 선비였던 것입니다.
천문, 지리, 의학, 수학, 서화 등 두루두루 통달한 유학자, ‘통유通儒라 부를 수 있는 조선시대 선비는 많지 않습니다. 이정직에 대해 이번 전시는 통유로서의 면모를 조명합니다. 19세기 말~20세기 초 전북을 대표하는 융합형 인재, 이정직이 전통을 계승하면서 무엇을 고민했고, 지향하며 살았는지 살펴보면서, 그의 예술 활동을 통해 과거의 이정직과 소통하고자 합니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되었습니다. 프롤로그에서는 이정직이 다방면에 능통했던 통유로서의 면모를 먼저 소개합니다. 황현은 이정직에 대해 모르는 바 없고, 통달하지 못한 바가 없는, 향후 몇 백 년 동안 없을 인재라고 하였습니다. 풍수, 천문, 의약, 음악 등 문장과 서화 외에도 능통했던 그의 인재상을 볼 수 있는 자료를 선보입니다.
1부에서는, 조선에서 근대로, 전통을 배우고 끊임없이 수련하여 후학들에게 전했던, 법첩 연구의 대가로서의 이정직을 조명합니다. 글씨뿐 아니라, 그림에서도 같은 방법으로 수련 과정을 거쳤습니다. 추사秋史 김정희 金正喜(1786~1856)를 배워 썼던 <완당재현첩阮堂再現帖>에서부터 오원吾園 장승업張承業(1843~1897) 그림을 보고 배운 <오원재현첩吾園再現帖> 등 유명 서화가의 작품을 통해 배우고 자기만의 세계를 만들어갔습니다. 중국 서예의 맥에 깊은 관심을 가졌고, 단순히 모양을 베껴 쓰는 것에 그치지 않고 중국 및 조선 명필가의 글씨를 수없이 임서臨書하면서 골자를 터득하고 자기 것으로 소화하는 데에 노력을 기울였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정직의 손끝에서 다시 태어난, 대가들의 필적을 보는 또 다른 재미와 함께, 끊임없이 서체, 화풍 연구에 매진했던 이정직의 수련 과정을 볼 수 있습니다.
2부에서는, 조선의 마지막 시서화삼절詩書畫三絶로서 일구어간 회화 작품을 살펴봅니다. 사군자四君子와 괴석怪石 등 그가 주력했던 회화의 소재를 통해 필력과 상징성을 추구한 깊은 내공을 지닌 문인화 세계를 보게 됩니다. 이정직은 실제 매화보다 매화 그림이 훨씬 좋다고 한 바 있습니다. 붓끝으로 재탄생한 매화를 통해 그가 전하는 메시지는 지조와 절개, 선비정신 바로 그것입니다.
3부에서는, 이정직을 계승한 후학後學들의 작품을 전시합니다. 송기면宋基冕(18821956), 조주승趙周昇, 1854~1935) 등의 활동은 전북 서화계를 풍요롭게 하였으며 이 지역이 19세기 후반 이후 전북은 근현대 서화書畵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는데 큰 역할을 하였습니다.
 
전북은 언제나 예향藝鄕이라고 불렸으며 그만큼 예술 문화가 발전하였습니다. 바로 그 시작점에 이정직이 있습니다. 근대 서화에서 이정직을 빼놓고 말할 수 없습니다. 특히 이정직이 호남 서단에 끼친 영향은 지대하였고, 그의 문하에서 배출된 인사들이 일제강점기를 거치며 전국적으로 성장하였습니다. 전통과 근대 사이의 변화 접경의 한가운데, 선비 이정직이 있었습니다. 이정직의 가르침을 얻기 위해 수많은 인재들은 김제로 모였습니다. 스승의 모습 그대로 학문과 예술에 매진한 인재들은 전북에서 근대를 열었다. 이러한 문예 활동 양상을 선보이고자 합니다.
 
이번 특별전과 연계하여 두 차례의 연계 강연회를 마련하였다. 전시에 대한 이해를 도우며 다양하고 흥미로운 정보를 제공할 것이다. 자세한 정보는 누리집 http://jeonju.museum.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혜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일간전북 | 등록번호:전북 아00054 | 등록년월일 : 2011.08.10
발행인: 육화봉 | 편집인 : 육화봉 | 전화:0505-670-7000 | 팩스0505-670-0404
우)561-830 전주시 덕진구 건산로 1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훈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양두식
Copyright 2011 일간전북, KNS.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jb@jbk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