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Update : 2022.8.15 월 14:01
일간전북
로그인  |  회원가입
전국서울
올해 봄나들이! 역사 속 한양의 길 걷는 서울역사편찬원 답사 어떠세요?전문가와 시민이 함께하는 답사로 3~6월, 9~11월 매달 한 번 토요일 개최
이혜숙 기자  |  jb@jbkn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4.08  15:56: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간전북 = 이혜숙 기자]

개나리, 매화, 진달래처럼 반가운 봄꽃이 피는 계절이 돌아왔다. 커피 한 잔 들고 따뜻한 봄볕을 느끼며 어디든 걷고 싶어지는 요즘. 도심 속 역사의 숨결을 따라 걸어보면 어떨까? 서울역사편찬원(원장 이상배)에서는 2022년 진행될 서울역사문화답사 주제와 일정을 소개하고자 한다.

서울역사편찬원은 매년 시민들과 함께 서울사람들의 삶과 역사의 흔적을 찾아 곳곳을 답사하는 <서울역사문화답사>를 운영하고 있다. 2021년까지 북한산ㆍ도봉산 등 외사산 일대, 한강 일대, 인왕산ㆍ백악ㆍ낙산ㆍ남산 등 내사산 일대 권역별 답사를 마무리하고 그 결과물을 《서울역사답사기》 시리즈로 발간한 바 있다. 올해는 “역사 속 한 장면을 따라 서울의 길을 걷다.”라는 주제로 한양에 살았던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을 알아보고자 답사를 기획했다.

이번 답사에서는 왕들이 걸었던 한양의 여러 발자취를 따라가 보고자 한다. 조선시대 왕들은 종묘ㆍ사직의 제례나 성묘를 위해 출궁하기도 했으며, 그 길에서 백성들의 고충을 듣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1691년 정릉 참배갔다 돌아오는 길에 동관왕묘에 들른 숙종, 1760년 청계천 준천을 점검하며 백성들을 만났던 영조, 1795년 어머니를 모시고 효행길에 나섰던 정조 등 사료 속 다양한 역사의 현장을 찾아본다.

한양에는 많은 관료들도 살았다. 이들 중에는 《이재난고》를 남긴 황윤석(1729~1791)처럼 과거에 급제해 관청으로 출퇴근했던 상경한 선비들도 있었다. 과거에 합격한 선비들은 양반이긴 했으나 비싼 한양의 집 값으로 녹녹치 않은 서울살이를 했다고 한다.

성균관과 반촌, 의정부 등 관청을 오갔던 관료들의 삶과 발자취를 답사에서 알아보고자 한다. 한편, 오늘날 외교관인 조선통신사들을 따라 걷는 답사도 준비되어 있다. 신유한(1681~1752)은 《해유록》에서 일본 사행에 대한 시록을 남겼다.

일본의 풍습과 문물에 대한 내용도 많지만 이번 답사에서는 한양에서 길고 긴 출행의 길을 나섰던 조선통신사들의 걸음을 쫓아본다.

또 서민들의 일상과 관련한 길을 주제로 구름처럼 사람이 모였던 운종가와 시장길, 도성 치안을 위해 순찰했던 순라길, 서민들의 뒷골목 피맛길도 답사하고자 한다. 무심코 지나쳤던 도심의 길들이 사실은 2천년 서울 사람이 살아온 역사의 흔적이라면 어떨까? 일상의 새로운 재미를 찾는 계기가 될 것이다.

서울역사편찬원은 지난 3월 26일(토) 시장길을 시작으로 2022년 서울역사문화답사의 문을 열었다.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소규모의 시민들만 참여한 답사였지만, 조선시대 역사학자와 함께 운종가와 이현, 청계천 주변을 중심으로 발달한 한양의 상업을 알아본 의미있는 시간이었다.

한 참가자는 “그동안 종로를 그저 시내거리로만 생각했습니다. 오늘 답사를 통해 역사유적 흔적들도 찾아보고 종로거리를 새롭게 볼 수 있어서 참 좋았습니다.”라고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서울역사문화답사는 4월부터 6월, 9월부터 11월까지 총 6차례 남았다. 매달 1차례씩 운영되며, 완화된 사회적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30~50명씩 점차 참가원을 늘릴 예정이다. 매회 추첨을 통해 참가자를 선발하며, 4시간 정도 도보 답사가 무리없는 성인이라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서울역사문화답사에 관한 사항은 서울역사편찬원 홈페이지(history.seoul.go.kr)→서울역사 함께하기→서울역사 문화답사에서 알아볼 수 있고,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역사편찬원(☎413-9511)로 문의하면 된다.

이상배 서울역사편찬원장은 “올해 계획된 모든 답사에 참여한다면 역사를 통해 왕부터 관료, 서민까지 한양 사람들의 삶을 한층 더 가깝게 느끼는 계기가 될 것이다. 잘 알지 못해 지나쳤던 2천년 역사의 현장을 함께 공부하고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혜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일간전북 | 등록번호:전북 아00054 | 등록년월일 : 2011.08.10
발행인: 육화봉 | 편집인 : 육화봉 | 전화:0505-670-7000 | 팩스0505-670-0404
우)561-830 전주시 덕진구 건산로 1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훈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양두식
Copyright 2011 일간전북, KNS.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jb@jbkns.com